'어느덧 20번째 캠프' 김강민의 비결..."아직 내려놓지 않는다" [오!쎈 제주] > 자유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HOME 보존회  '어느덧 20번째 캠프' 김강민의 비결..."아직 내려놓지 않는다" [오!쎈 제주] > 자유 게시판

'어느덧 20번째 캠프' 김강민의 비결..."아직 내려놓지 않는다" [오!쎈 제주] > 자유 게시판

자유 게시판 목록

게시판 글쓰기
제목 '어느덧 20번째 캠프' 김강민의 비결..."아직 내려놓지 않는다" [오!쎈 제주]
이 름 이대로좋아
등록일 22-03-14 15:18 조회수 909
첨부파일

본문



- 올해 후배 유서준과 캐치볼을 하며 많은 조언을 해준다고 들었다.

올해는 잘 해야하는 후배다. 성장하고 있는 선수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코치진에서 많이 도와주길 바란다는 생각을 전했다. 그런데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조금씩 조언을 해주고 있다. 전담 외야 코치님이 있지만, 몸이 하나라 계속 붙잡고 시킬 수 없다. 큰 것보다 부분 부분에서 '이렇게 하는게 플레이하기 편하다' 등 경기 중 편한 동작 등 포인트를 알려준다. 유서준은 좀더 디테일하게 알려준다.

- 송구 능력 유지 비결은.

앞으로는 줄 것이다. 내가 생각해도 많이 줄었다. 몸을 만드는 데 10일을 둔다면, 공을 던지는데 그 정도면 만들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좀 더 걸린다. 예전에는 몸을 빨리 만들 수 있었고 원하는 곳으로 던질 수 있었는데 지금은 평균 수준인 듯하다. 지금은 정확하게 던지려고 노력한다.

- 20번째 캠프. 어떤가.

춥다. 외국에서 캠프할 때가 행복한 듯하다. 작년이 더 좋은 듯하다.

- 외야수로 강한 송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이제 어느 정도 힘을 쓰면 정확하게 던질 수 있는 여건이 된다는 것을 내가 기억을 하고 있다. 조절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다. 전력으로 던지지 않아도 80%로 정확하게만 던지면 아웃시킬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예전에는 무조건 빠르게, 최고로 던져야 아웃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경험이 쌓이니 받는 사람도 힘들고 정확하게 가지 않으니 포구하는 야수도 다음 동작으로 이어지기 힘들다. 이게 정확한 바운드로 안오면 굉장히 잡기 힘들다. 잡아야 아웃이 되는데, 조금만 옆으로 던져도 힘들어진다. 내가 힘을 덜 쓰더라도 정확한 포인트에 던지면 아웃될 확률이 높다는 것을 알게 됐다.

- 추신수와 함께 팀 고참들의 선한 영향력은 어떤가. 팀에 많은 변화가 있는가.

나도 많이 변했다. 추신수를 보면서 ‘내가 지금까지 노력이 부족했구나’라는 생각을 한다.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다. 연습량을 보고 놀랐다. 선수들에게 메시지가 전해졌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준비하는 과정이 그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다. 정말 열심히 준비한다. 매경기 준비하는 것을 봤을 때 ‘이렇게까지 하나’라는 정도였다. 나도 많이 배운다. 정말 야구에 진심이다. 너무나도 진심이다.

- 추신수 곧 합류한다.

와야에 나도 말할 친구가 온다. 신수가 오면 나도 편하다.

- 올해 전망은?

작년보다는 나을 것이다. 작년 시즌 중에도 생각했는데, 정말 강하다고 느낀 팀이 없었다. 그래서 선발 투수들이 다치기 전까지만 해도 우리가 좋은 페이스만 유지하고 갖춰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지금 예상으로는 일단 봐야 한다. 첫 번째는 일단 우리 팀이 건강해야할 듯하다. 그러면 작년보다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 같다. 선수들 준비 많이 했다. 열심히 하고 있다.

- 추신수는 아직 은퇴를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야구에 진심인 듯하다.

추신수 정말 멋있다. 그정도로 몸을 만들어 뒀다. 야구를 할 수 있을 몸을 만들어뒀다. 나는 다가오고 있다. 오승환이나 추신수는 충분히 더 할 수 있다. 나는 더 하려고 열심히 노력할 것. 그런데 안된다 싶으면 벗을 각오를 하고 있다. 그런데 그 둘은 정말 오래할 것 같다. 기록 세울 것 같다.

/[email protected]

기사제공  OSE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굿빌더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