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빙 홈 경기도 뛰나?' 뉴욕시, 백신 의무화 단계적 폐지 검토 중 > 자유 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HOME 보존회  '어빙 홈 경기도 뛰나?' 뉴욕시, 백신 의무화 단계적 폐지 검토 중 > 자유 게시판

'어빙 홈 경기도 뛰나?' 뉴욕시, 백신 의무화 단계적 폐지 검토 중 > 자유 게시판

자유 게시판 목록

게시판 글쓰기
제목 '어빙 홈 경기도 뛰나?' 뉴욕시, 백신 의무화 단계적 폐지 검토 중
이 름 털난무너
등록일 22-03-14 12:43 조회수 875
첨부파일

본문




이번 시즌 시작 전, 브루클린은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던 팀이다. 케빈 듀란트-제임스 하든-카이리 어빙의 빅3가 워낙 강력했고, 조 해리스와 라마커스 알드리지, 패티 밀스 등 빅3를 지원하는 선수들도 만만치 않은 기량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브루클린의 우승 도전은 예상 밖의 암초를 만나면서 꼬이기 시작했다. 바로 카이리 어빙의 백신 접종 문제. 뉴욕시가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정책을 펼치면서 백신을 맞지 않은 어빙은 홈 경기에 뛸 수 없었고, 이는 고스란히 다른 선수들의 부담을 키웠다.


설상가상 다른 선수들까지 계속해서 이탈하며 브루클린의 성적은 점점 떨어졌다. 한때 11연패에 빠지기도 했던 브루클린은 동부 컨퍼런스 8위(31승 28패)에 그친 채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일정을 소화하면서 끊임없이 잡음에 시달린 브루클린은 하든을 필라델피아로 보내고 벤 시몬스 등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하기에 이르렀다.


후반기를 반등을 노리는 브루클린에 희소식이 나타났다. 어빙의 홈 경기 출전을 막고 있던 백신 의무 정책이 없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아담스 시장은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서 "뉴욕시는 백신 의무화 정책을 단계적으로 폐지할 계획을 갖고 있다. 앞으로 몇 주 안에 변화가 있기를 기대한다. 우리는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고, 안전한 방법으로 이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의무화 정책이 폐지되고 어빙이 플레이오프에서라도 홈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면, 상황은 완벽히 달라질 수 있다. 

백신 문제로 출발이 늦었던 어빙은 이번 시즌 14경기에 출전해 평균 24.1점을 기록 중이다. 

어빙이 차질 없이 모든 경기에 나선다고 가정했을 시 브루클린의 전력은 훨씬 탄탄해진다.


기자회견 소식을 들은 스티브 내쉬 감독은 "카이리 어빙이 모든 경기에 뛸 수 있다면 분명히 좋을 것이다. 이는 어빙이 계속해서 기다려온 소식이다. 일단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팀 동료 제임스 존슨도 "당연히 우리는 어빙과 경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곧 매 경기 어빙과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과연 많은 말을 낳았던 어빙이 돌고 돌아 홈 경기에도 모습을 드러낼 수 있을까? 어빙이 매 경기 나서게 된다면, 동부 컨퍼런스 플레이오프 판도에 큰 변화가 찾아올 전망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oid=398&aid=0000055744



와우 ,,, 과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굿빌더
상단으로 이동